티스토리 뷰

안녕하세요 시골남자입니다

병원 중에 제일 싫은 치과에 다녀왔어요
저는 피를 뽑을 때도 바늘 그대로 쳐다보고 하는 그런 성격인데 이상하게 치과만 가면 다소곳해지고 약간 무섭기도 해요
아픈 거는 참을만한데 안 보이고 그 기계 소리가 정신을 이상하게 만드는 듯??


치과기록


의료기록인데??
공개해도 되려나 기다리는 동안 한 장 찍어봤어요
5년? 6년전쯤에 한 번에 임플란트 5개, 크라운? 덮어씌운 거 6개, 앞니 6개 교정할 시간이 너무 걸려서 래미네이트? 암튼 저것도 덮어씌운 거니 한 번에 했었어요
이렇게 보니 치아 너무 못생겼다 ㅎㅎ


임플란트


작년 말쯤에?? 임플란트 하나가 깨져서 치과에 연락해서 예약하고 이제야 가서 깨진 임플란트 빼서 A/S? 맞기고 왔는데...
일한다고 시간 안 맞으니 언제 새로 끼우려나...


임시로 치아를 만들어서 끼우고 있는데 엄청 이상하다
임플란트에 익숙해졌나??
스케일링도 좀 해야 되는데 내가 시간을 못 찾으니 다음 약속을 아직 못 맞추었는데 오전에 잡아져서 시간 여유가 좀 있기를...

댓글쓰기 폼